default_setNet1_2

| 기고시 | 빗소리

기사승인 2019.05.20  15:48:19

공유
default_news_ad1

 

 

   
▲ 황연명(해남문인협회 회원)

비가 와요
가만가만 소곤소곤
봄비가 와요
애들아
이제 일어나자, 일어나
내가 왔다. 엄마가 왔단다

엄마가 왔다고?
어디 봐 우리 엄마

새싹들은 너도나도
눈 비비며 비비며
눈망울을 굴립니다.

아가 부르는 엄마의 목소리처럼
반갑고 고운 빗소리 어디 또 있을까
깨어나는 새싹들의 눈빛처럼
예쁘고 맑은 눈망울 어디 또 있을까.  

황연명/해남문인협회 회원 5340234@hanmail.net

<저작권자 © 해남우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