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해남서 활동하는 동아리 다 모여라

기사승인 2019.10.07  15:47:59

공유
default_news_ad1

 

땅끝마을 흥에 겨운 날
문화원, 28일 2회 진행

   
▲ 해남문화원에선 동아리들의 잔치인 땅끝마을 흥에 겨운 날을 운영하고 있다.

 해남문화원이 마련한 ‘땅끝마을 흥에 겨운 날’은 해남생활문화동아리들의 잔칫날이다.
해남문화원은 해남에서 활동하는 다양한 동아리들에게 무대를 설 기회를 제공하고자 지난달 30일 땅끝마을 흥에 겨운 날을 운영했다.  
이날 노인요양원 팀과 북평국악동호회, 가야금동호회, 소통해 등 다양한 동아리들이 모여 한판 잔치를 펼쳤다.
땅끝마을 흥에 겨운 날은 오는 28일에도 열린다. 무대는 해남의 모든 동아리들에게 개방되며 문화원에 사전 신청하면 된다. 
이번 사업은 생활문화동호회 활성화를 위한 것으로 지역주민과 생활문화동호회가 직접 참여해 서로 즐기면서 생활문화를 확산하는데 목적이 있다. 

 

김성훈 시민기자/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 지원을 받았습니다.

김성훈 시민기자 5340234@hanmail.net

<저작권자 © 해남우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