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녹색디자인거리에 문화를 넣다

기사승인 2019.10.07  15:51:11

공유
default_news_ad1

 

땅끝색소폰동호회
녹색디자인거리 버스킹

   
 

 ‘사람이 모이면 마을이 되고, 마을은 문화를 낳는다’로 시작된 거리버스킹이 농협군지부 뒷길 녹색디자인 거리에서 열렸다. 지난달 26일 땅끝색소폰 동호회(회장 백선오)가 마련한 버스킹 공연은 ‘지역예술인들이 만드는 문화거리, 그곳에서 거리 공연’이라는 제목으로 진행됐다. 
이날 땅끝색소폰동호회 회원들은 앙상블과 합주, 독주 등을 통해 거리에 문화를 넣었다. 또 땅끝울림과 해남우크렐라 동호회, 가수 송영훈씨도 함께했다. 
장바구니를 들고 다니는 사람들, 우는 아이 달래기 위해 산책을 나온 군민들, 자장면 배달을 하는 오토바이 기사, 브레이크 등을 켜는 택시 운전사는 눈으로 귀로 거리음악회를 즐겼다. 
백선오 회장은 거리버스킹이 거듭될수록 이를 즐기는 마니아층도 늘고 있다며 녹색디자인거리 버스킹은 거리에 문화를 넣기 위한 것이자 해남대표 문화거리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역에서 활동하는 다양한 동호회과 함께 지역의 문화지평을 열고자 한다며 11월에도 거리버스킹이 마련돼 있다고 덧붙였다. 

 

김성훈 시민기자/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 지원을 받았습니다.

김성훈 시민기자 5340234@hanmail.net

<저작권자 © 해남우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