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노란 봉고차 도화지 되다

기사승인 2019.12.23  16:19:09

공유
default_news_ad1

 

   
 

 녹색미술학원 원생들이 칼라펜으로 학원차에 낙서를 하고 있다. 김창수 원장은 아이들의 무한한 상상력을 북돋워주기 위해 낡은 학원차를 아이들의 낙서공간으로 내놨다. 아이들은 차에 낙서를 한다는 흥분감에 만화 캐릭터도 그리고 맘껏 글씨도 썼다.
“애들아, 다른 차에다는 그러면 안 돼.”

해남우리신문 webmaster@hnwoori.com

<저작권자 © 해남우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