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해남사랑상품권, 농·축협마트 신중히 접근해야

기사승인 2020.01.13  15:59:58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해 4월 해남군이 해남사랑상품권을 도입했다. 150억원 규모였으니 지역 경제계에서는 가히 무시할 수 없는 큰 규모였다.
해남은 인근 지자체와는 달리 상품권 도입 시 농·축협 등에는 유통을 묶어 전통시장과 골목상권 등 소상공인을 보호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이로 인해 가맹점의 70%가 매출이 향상됐다.
그러나 농·축협을 포함해 농협 마트에 의존하는 면지역 주민들은 매출 감소와 불편함 등을 이유로 이 규제를 풀어 자유시장 원리에 맡겨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고 있고, 소상공인들은 규제가 풀어지면 농·축협 쪽으로 쏠림현상이 강해 그나마 살아나던 골목상권은 무너지게 될 것이라며, 지역공동체를 살리기 위해서라도 경쟁력이 생길 때까지 현 규제를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인근 강진, 장흥, 함평 등의 지자체들은 지역상품권 시행 초기에 규제를 두지 않고 전면 개방했다. 강진의 경우 상품권의 60~70%가 농·축협 마트와 농협경제사업소 쪽으로 쏠리고 있어 애초 골목상권과 5일시장 보호라는 도입 취지와는 거리가 멀어졌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에 따라 강진은 환전수단이 간편한 전자상품권을 도입해 5일시장과 골목상권 쪽으로 최대한 유도해보겠다는 계획이다.
해남사랑상품권은 지역경제계의 이해관계가 서로 얽혀 있어 모두가 만족할만한 결론을 내리기는 쉽지 않다. 한번 규제를 풀면 인근 지자체들처럼 다시 돌이킬 수 없기에 해남군 또한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
해남군은 상품권 시행 1년이 되는 오는 4월 전문가 용역을 통한 성과분석과 농협매출 분석을 참고해 심사숙고하겠다는 입장이다.
해남사랑상품권의 유통을 언제까지 묶어 둘 수만은 없다는 데는 대체로 공감대가 이뤄지고 있는 것 같다. 그러나 상품권 도입의 취지를 살려 골목상권이 경쟁력을 갖출 때까지, 지역공동체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선에서 결론을 내야 할 필요가 있다.

해남우리신문 webmaster@hnwoori.com

<저작권자 © 해남우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